제주 우도 옆 비양도에서의 캠핑은 꽤나 무서웠다.

‘그남자 김가’에서 우도 땅콩막걸리 한병 마시고 텐트에 들어와 누웠으나 잠을 못자고 뒤척이다 새벽2시쯤 잠들었던 것 같다. 새벽 4시쯤 텐트가 펄럭거리는 소리에 잠에서 깨어보니 상황이 심각한 상태였다. 제주 날씨를 검색해보니 이미… Read more »

DSLR 카메라 렌즈가 고장나서 시그마 렌즈 고객센터에 다녀왔다.

지난번 민둥산 캠핑 갔을 때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도중에도 약간 무리해서 DSLR을 들고 다녔더니, 집에 와서 이리저리 말리고 청소하고 정비를 해도 렌즈(Sigma 17-70mm 1:2.8-4.5)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다가 결국 완전히 고장나… Read more »

우도 가는 배를 타기 위해 성산 여객터미널에 왔는데 사람이 매우 많다.

바랑쉬 게스트하우스에서 나와 701번 버스를 타고 성산포항 여객터미널로 갔다. 11월의 제주는 맑고 화창하고 한적한 느낌이었는데, 이곳은 엄청난 인파로 붐비는 곳이었다. ‘우도’가 엄청나게 유명한 관광지 인가 보다. 제주도 관광지가 한두군데가 아니지만…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