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섭.

      간섭.에 댓글 없음

나 그 누구의 간섭도 받고 싶지 않으며

나 그 누구도 간섭하고 싶지 않다.

내 삶은 내가 살고

당신의 삶은 당신이 살고

각자의 삶은 각자가 산다.

  • 카스 소독약 맛에 대한 정리.카스 소독약 맛에 대한 정리. 최근 카스 맥주에서 소독약 맛이 난다는 신문기사가 나왔다. 그동안 나만 그런 줄 알고 내 몸에 이상이 있는 것이 아닌가 걱정했는데 다른 사람들도 느끼는 것 같아서 약간 안심도 되었다. 아무튼 […]
  • 2006년 6월.요즈음은…2006년 6월.요즈음은… 내 방의 온도가 올들어 처음으로 30도를 넘기 시작했다. 이글을 쓰고 있는 19시 현재 내 방의 온도는 33.2도이다. 결국 인내의 계절이 와버린 것이다. 며칠전에 주문한 에어컨이 연락이 없어서 […]
  • 복귀다.복귀다. 전혀 다른 세상으로 또 돌아간다. 가슴이 또 답답해질려고 그러네. 이제 275일 남았다. 유격 한번 혹한기 한번 뛰고 나면 […]
  • 미완성의 글들.미완성의 글들. 지금 내 블로그에는 혼자보는 글(Private)도 아닌,공개하는 글(Published)도 아닌,어정쩡한 미완성의 글(Draft)들이 수십개이다. 머리속에만 맴돌뿐 어떻게 써 나가야할지 감이 […]
  • 우도 가는 배를 타기 위해 성산 여객터미널에 왔는데 사람이 매우 많다.우도 가는 배를 타기 위해 성산 여객터미널에 왔는데 사람이 매우 많다. 바랑쉬 게스트하우스에서 나와 701번 버스를 타고 성산포항 여객터미널로 갔다. 11월의 제주는 맑고 화창하고 한적한 느낌이었는데, 이곳은 엄청난 인파로 붐비는 곳이었다. '우도'가 엄청나게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