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스 볼륨 조절기를 구입했다. 듀얼쇼크에 연결하니 매우 편리하다.

밤 늦은 시각, 조용히 플스의 세상을 즐기고 싶을 때에는 듀얼쇼크에 달린 이어폰 잭에 연결해서 소리를 듣곤 한다. 듀얼쇼크 자체가 무선이라서 블루투스 헤드셋처럼 사용할 수 있는 데다가, 이어폰을 꽂으면 자동으로 스피커의… Read more »

또다른 미니멀리즘. 정든 KT를 버리고 KT엠모바일 알뜰폰 요금제로 변경했다.

지난 8년간 오래된 KT충성고객이었다. 그렇게 된 이유는 우리집에 최초로 들어온 유일한 FTTH가 KT였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두루넷 시절부터 10년동안 쓰던 SK인터넷을 버리고 2010년에 KT FTTH로 냉큼 갈아탔는데, 그 이후부터 각종 통신요금은… Read more »

108cm의 거대하고도 소소한 감동. LG 43인치 4K모니터 43UD79T를 구입해서 8개월 사용한 소감.

재작년에 40인치 4K TV를 저렴하게 사서 한동안 모니터로 사용한 적이 있었다. 모니터를 TV로 쓰나, TV를 모니터로 쓰나 별 차이없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막상 사용해보니 4K해상도에서는 생각보다 이리저리 불편한 점들이 있었다. TV를… Read more »

영화 ‘버닝’ 5줄 감상평을 쓰려다 좀 길어졌다.

해지할 거라고 해놓고 막상 꾸준히 사용하고 있는 LG LTE비디오포털에서 문득 이름이 낯익은 영화 한편이 올라왔다. 그것도 무료로 말이다. 영화 제목은 ‘버닝’. 무라카미 하루키의 ‘헛간을 태우다’라는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고 하는데, 진짜… Read more »

하늘 위의 무릉도원, 방콕 시내 야경을 바라볼 수 있는 반얀트리 옥상의 루프탑바, 버티고 앤 문바/버티고 투(Vertigo&Moon Bar/ Vertigo TOO)에 왔다.

치앙마이 한달살기가 끝나고 방콕에서 시간을 보내던 중, 마침 비즈니스 차 태국을 방문한 지인과 합류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 지인과 같이 동행했던 태국 현지인의 추천을 받아서, 머물던 호텔 바로 옆 반얀트리 호텔… Read more »

세계 10대 혐오식품이라던 필리핀 발룻(Balut)을 직접 먹었다. 맛있긴 했다. 사진은 없음.

뭐, 어찌하다 보니 필리핀 전통 음식인 발룻(Balut)을 먹게 되었다. 발룻에 대한 이야기는 이미 여러번 듣긴 했지만, 이야기만 듣고 실제 사진은 보지 못했다. 필리핀 세부에서 있었던 국제모임 행사가 끝나고 뒷풀이로 파티(갈라디너)가… Read more »

아늑한 배경화면의 나른한 유튜브 음악(LoFi) 모음

요즘 로우파이(LoFi)음악에 빠져서 거의 24시간 틀어놓고 산다. 로파이(LoFi) 음악이란 하이파이(HiFi)음악의 반대되는 말인 것 같은데 정확한 정의는 잘 모르겠고, 대체적으로 낡은 전축(LP)이나 늘어진 카세트테이프를 듣는 것 같은 오래된 느낌의 사운드에 나른한… Read more »

필리핀 세부 막탄 공항은 특이하게도 귀국시에 공항세 750페소를 현금으로 내야 한다.

요즘 전세계 웬만한 공항에서는 비행기표 예약할 때에 공항세랑 유류할증료 등을 함께 결제하는게 일반적이다. 아니, 솔직히 말하면 그런 곳 밖에 못봤다. 그런데 이곳 필리핀 세부 막탄 공항은 그렇지가 않다. 특이하게도 공항세… Read more »

통신비를 줄이기 위해 결국 와이브로(Wibro)도 해지했다. 좀 시원섭섭한 기분이 든다.

거의 10년 가까이 사용하고 있던 정든 와이브로 에그를 해지했다. 월5천원에 10GB라는 혜자용량을 제공하는 덕분에, 데이터가 부족할 시 백업 용도이기도 했고 또한 외국인 친구들이 한국에 와서 우리집에 머물 때면 며칠동안 빌려주기도…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