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 대학교 학생식당에서 식사를 했다. 한끼당 가격은 30바트였다.

님만해민 숙소 근처에서 치앙마이 공항까지 걸어가는 길을 찾아보다가 치앙마이 대학교를 가로질러 갔다. 그러다가 치앙마이 대학 교내도 함께 둘러보게 되었다. 태국의 대학교 풍경은 일반적인 한국의 대학교랑 비슷해 보였는데 사실 간판에 온통… Read more »

방콕 노숙자 느낌이 물씬 나는 고가도로 밑에서 낮술을 마셨다.

어제 태국 국왕의 장례식이라 주류판매가 금지되어서 금주를 하다 보니 오늘은 낮술이 생각났다. 그래서 씨티은행에서 무사히 현금인출을 하고 돌아오는 길에 편의점에서 5분을 남겨놓고 아슬하게 맥주를 산 다음 강가에서 똠양꿍(정확히는 똠양믹스)한그릇과 맥주… Read more »

태국 방콕 시내 씨티은행 ATM기기에서 3000바트 현금인출을 하였더니 한국계좌에서 10만4천원이 출금되었다. 수수료 2%가량 되는 것 같다.

지난 한달 동안 치앙마이 시내에서 무려 10%가 넘는 수수료를 주고 현금인출을 하였다. 그것도 여러번씩이나… 언제나 ATM 앞에 설 때마다 눈가에 습기가 가득하였지만 어쩔 수가 없었다. 하지만 이제 방콕으로 넘어왔다. 그리고… Read more »

태국어 독학 2주째. 좀 더 체계적으로 공부하기 위해 스마트폰 앱 LuvLingua 태국어 버전을 구입했다.

태국어 공부한지 3일만에 태국어로 시장에서 물건 가격 흥정이 가능하다며 좋아한지도 어느덧 열흘이 지났다. 하지만 그 이후로는 생각만큼 태국어 실력에 큰 발전이 없었다. 일단 급한 의사소통인 ‘헝남 유티나이 크랍?(화장실이 어디예요?)’, ‘추이… Read more »

수완나품 공항에서 방콕 시내까지 공짜로 지하철을 타고 갔다.

수완나품(Suvarnabhumi) 공항에서 노닥거리다 이제 슬슬 숙소를 찾아 방콕 시내로 움직이기로 했다. 시내로 가는 방법이 매우 한정된 치앙마이 공항과는 달리 방콕은 택시, 버스, 공항철도 등 다양한 선택지가 있어서 좋았다. 공항에서 노닥거릴… Read more »

태국 국내노선 vietjet을 타고 치앙마이 공항에서 방콕 수완나폼 공항(Suvarnabhumi)으로 왔다.

아름다운 치앙마이 한달살기는 끝나고 이제 귀국을 위해 방콕으로 이동했다. 이곳 방콕에서 일주일간 지내다가 이제 한국으로 돌아간다. 해외에서 그 나라의 국내선을 타는 것은 처음이었는데 국내선이라고 해서 특별히 다를 것은 없었다. 당연한… Read more »

치앙마이 한달살기 마무리 기념으로 태국 요리 교실에서 태국 음식을 만들었다.

어느덧 치앙마이 한달살기가 막바지에 이르렀다. 그래서 마지막을 장식하자는 뜻에서 태국 요리를 배우기로 했다. 사실 처음에 태국에 와서 무에타이(킥복싱)를 배우고 싶었는데 너무 더워서 엄두가 안났다. 숙소 로비에 보면 각종 치앙마이 관광… Read more »

VPN으로 해외에서 한국방송(IPTV) 보는 것을 막아놓았을 경우 우회하는 방법을 알아냈다.

해외에서 한국방송을 보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가장 흔한 것이 VPN을 이용하는 것이다. 한국의 우리집 공유기에 VPN서버 기능을 활성화 시켜놓으면 출국 후에도 그 공유기에 접속해서 마치 서울의 우리집에서 인터넷을 하는 것과… Read more »

하룻밤 9천원도 안되는 가격에 풀장이 딸린 리조트 글러 치앙마이(Glur Chiang Mai)에 머물렀다.

타페백팩커스 호스텔(Thapae Backpackers Hostel)에서 이제 풀장이 있는 곳으로 옮겼다. 낮에 풀장에서 물놀이하며 맥주 마시는 것이 로망이었기 때문이다. 이번에 머문 곳은 타페게이트에서 더 동쪽으로 가서 삥강(Ping River) 강변에 위치해 있는 글러 치앙마이(Glur Chiang…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