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그리고 2006년.

      2005년,그리고 2006년.에 댓글 없음

2005년은 끝났고,이제 2006년이다.

곰곰히 생각해보니,다사다난했다는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나는 2005년에 솔직히 별일 없었다.

하지만 그 어느 년도보다도 2005년은 기다려 왔던 해이기도 했다.

1월 혹한기훈련으로 시작한 2005년은

5월말에 전역함으로써 신분의 자유를 맞이하였다.

그후 아르바이트등을 하지 않기로 결심하고,

히키코모리처럼 주로 집에 틀어박혀 살았다.

그렇게 바랬던 리눅스서버도 만들었고,

늘 공사중이던 내 홈피가 이제 블로그라는 도구를 통해 제대로 가동하기 시작하였으며,

대항해시대온라인이라는 게임을 통해 처음으로 온라인 게임이라는 것에 빠지기도 했다.

듣고싶은 음악도 들었고,보고싶은 영화도 봤고,가고싶은 여행도 떠났고,치고싶던 피아노도 쳤고,읽고싶은 책도 읽고,잠오면 자고,배고프면 먹었다.

생각해보면 내 인생에서 가장 육체와 영혼이 자유로웠던 순간이었다.

하지만 올해 2006년에는 이제 복학하고,마지막 학교생활 마무리하느라 정신없을 듯 하고,

인생의 방향을 결정짓느라 많은 고뇌와 번민이 필요할 듯 하다.

그리고 20대의 마지막 해이기도 하다.

올해만큼은 다사다난이 필요한 해이다.

역동적인 2006년을 기원한다.

  • 20년전 오늘의 일기장20년전 오늘의 일기장 블로그는 일기장이 될 수 있을까?라는 글을 쓰기 위해 예전의 일기장을 꺼내보다가 특이한 것을 발견했다. [1986년 1월 29일 수요일,맑음 우주선 챌린저호가 발사되는 것을 보았다. 그런데 […]
  • 블로깅의 허무함…그리고 한 해를 마무리하며…블로깅의 허무함…그리고 한 해를 마무리하며… 몇달전만 해도, 12월에는 수많은 포스트가 넘쳐나게 되지 않을까 생각했었지만, 결국 이렇게 초라하게 끝나게 되었다. 소재의 고갈이라기 보다는, 고작 이런데 글이나 쓰고 있는 나 자신이 너무나 […]
  • 나의 스팸메일과의 전쟁사나의 스팸메일과의 전쟁사 1 '새로운 편지가 도착했습니다.'는 말에 가슴 설레이던 적이 있었다. 그것은 늘상 비어있던 나의 메일함에 촉촉한 단비와도 같은 존재였다. '아,누가 나에게 이메일을 보냈을까?' 그렇게 […]
  • 금연 1주년 기념.그리고 담배에 대한 기억들…금연 1주년 기념.그리고 담배에 대한 기억들… 2005년 8월 21일부터 시작한 금연. 오늘부로 딱1주년이 되었다. 시간은 어느덧 이렇게 흘러 버린 것이다. --------- 몇년 전에도 담배를 끊으려 시도했던 적이 있었다. 2000년 […]
  • 2006년 6월.요즈음은…2006년 6월.요즈음은… 내 방의 온도가 올들어 처음으로 30도를 넘기 시작했다. 이글을 쓰고 있는 19시 현재 내 방의 온도는 33.2도이다. 결국 인내의 계절이 와버린 것이다. 며칠전에 주문한 에어컨이 연락이 없어서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