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9년 기준, 베트남전 한국군 참전용사의 월급에 대한 기록

아버지랑 술먹다가 우연한 기회에 베트남 전쟁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시간은 1969년. 작전 지역은 투이호아(Tuy Hoa)라는 도시다. 혹은 ‘쑤이화’라고 불리기도 한다. 구글 맵으로 찾아 보니 베트남의 남쪽 지역에 위치해 있다. 현재 호치민(그당시 사이공) 보다 약간 위에 위치해 있고, 나트랑(Nha Trang) 바로 위에 있다.

그리고 그 곳에 9사단 28연대 도깨비부대가 있었다. 공교롭게도 딱 35년 후에 나는 그 부대에 복무하게 되었다. 물론 위치는 한국이다만.

아무튼 그 시절 박정희 정부는 미군으로 부터 받은 월남전 참전용사의 월급 일부분만 지급하고 나머지 돈으로 경부고속도로 건설 등 타 용도로 사용하였다. 그래서 아버지가 불만이 많다.

그당시 한국군 참전 파월 용사가 받았던 봉급은 아래와 같다. 1969년 기준이다.

병장 54불 (미군 측 실제 지급은 500불 가량)
상병 45불
일병 41.5불

나도 태어나기 전이라 자세한 것은 모르지만 아무튼 구체적인 수치 데이터를 들었기에 이렇게 기록에 남겨 놓고자 블로그에 글을 쓴다. 1969년의 50달러가 어떤 의미인지는 잘 모르겠다. 그래도 이리저리 이야기를 들어보면 월급으로 쳐도 꽤 큰 금액이었던 것 같다. 당시 한국에 희귀했던 텔레비전을 가져올 정도였으니.

아무튼 이 글을 쓴 이유는 아마도 누군가는 월남 파병 정보에 대해 궁금해 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다. 한국군 측 자료는 모르겠지만 미군 측 자료는 찾아보면 기밀해제로 이제 꽤 나오지 읺을까 싶다.

나도 십몇년 전의 군인 병사 월급을 아직도 계급별로 다 기억하고 있는데 역시 부전자전인 것 같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