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 스타벅스에 와서 한국 220V콘센트를 태국 콘센트에 바로 꽂아보니 잘 된다.

여기 태국으로 올 때 여행용 멀티콘센트(돼지코)를 가져왔긴 하지만 얼마전 스타벅스에서 노트북을 충전하기 위해 멀티콘센트를 꽂으려하니 자리가 비좁아서 꽂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냥 한국 콘센트를 그대로 꽂아봤는데 잘 된다.

그래서 그 이후로는 카페에 갈 때 굳이 돼지코 안챙겨가고 바로 어댑터를 꽂아서 사용하고 있다. 콘센트 모양이 멀티어댑터에 있는 것과 비슷하게 생겼다. 여기 카페 뿐만 아니라 태국 전역이 같은 모양의 콘센트를 사용하고 있다. 일부 호텔을 제외하고는 말이다.

태국 콘센트의 모습. 110V나 220V 둘 다 꽂을 수 있게 생겼다.

돼지코에 USB충전 포트가 있어서 스마트폰이나 다른 전자제품들은 그걸로 충전해야 하지만 노트북은 그냥 그대로 꽂는 것이 좀 더 안정감 있게 삽입되는 느낌이랄까.

치앙마이 님만해민의 스타벅스 모습

태국 전압은 얼마인지 잘 모르겠다. 하지만 요즘 전세계 대부분의 어댑터가 프리볼트인 데다가 내가 가진 것은 노트북 뿐이라 그것만 프리볼트인 것을 확인했다.

작년에 사망한 태국 푸미폰 국왕의 애도기간이라 스타벅스 홈페이지도 추모의 뜻에서 흑백으로 처리되어 있다.

찌는 듯한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에어컨이 없는 곳이 일반적인 치앙마이의 다른 음식점과는 달리 이 곳 스타벅스는 에어컨도 빵빵하고 좋다. 다만 와이파이 인터넷을 사용하려면 Starbucks AIS에 여권번호를 비롯한 개인정보를 입력해야 사용할 수 있다.

태국 스타벅스의 가격은 대략 130바트에서 150바트 사이다. 고로 한국과 별 차이가 없다. 태국 물가대비 비싸다는 말이다.

한번 등록하면 6시간 가량 사용할 수 있다. 하나의 아이디로 스마트폰 노트북 2개를 동시에 사용할 수가 없어서 여권번호를 아무거나 입력해서 아이디를 하나 더 만든 후에 사용했다. 그리고 사용시간이 만료되면 기존의 아이디는 사용할 수 없고 처음부터 새로 등록해서 아이디를 만들어야 한다.

아무튼 노트북으로 스타벅스에서 작업을 하고 있으니 그냥 한국과 똑같은 환경이라는 생각이 든다. 여행다니기 편리해진 세상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