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어 공부한지 한달, 그동안 배운 음식 단어 및 식당 주문용 태국어를 총정리해 보았다.

태국에 온지 한달, 짧게 배운 태국어를 정말 잘 써먹고 있다. 특히 ‘헝남 유티나이 크랍?(화장실이 어디예요?)’

이제 기본적인 태국어 문법도 알고, 꼬불꼬불한 글자도 대충 읽을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태국어 학습 앱을 이용해 공부하다 보니 ‘회의’라든가 ‘이집트’같은 전혀 쓸 일이 없는 단어가 자주 나온다.

ก๋วยเตี๋ยวเนื้อวัวรสชั้นเยี่ยม. 간판만 봐서는 뭐하는 곳인지 알 수 없다.

물론 알아두면 좋긴 하겠지만 내가 태국어를 배우는 이유는 오늘 저녁에 당장 식당에서 주문하기 위해서다. 예를 들면 고기 국수, 볶음밥 같은 태국 음식들이 ก๋วยเตี๋ยวเนื้อวัวรสชั้นเยี่ยม이런 식으로 줄기차게 태국어로 씌여 있을 경우, 이 글자가 무슨 음식인지를 아는 것은 당장 내 삶의 질을 결정한다.

유명한 고기국수 전문점 สุดยอด บะหมี่ซุปกระดูก(쓷엳 바미숩크레둑). 음식점같이 생긴 것은 알겠지만 태국어를 읽을 수 없다면 제대로 찾아왔는지 확인이 불가능하다.

고로 음식 위주로 자주 쓰이는 단어들을 일단 정리해 보았다.

쇠고기 (Beef) – เนื้อวัว (느우와)
닭고기 (Chicken) – ไก่ (까이)
돼지고기 (Pork) – หมู (무)
뼈(Bone) – กระดูก (끄레둑)

새우(Shrimp or Prawn) – กุ้ง(꿍)
게(Crab) – ปู(푸)
생선(Fish) – ปลา(쁠라)

영어 메뉴 이름 없이 순수 태국어로만 메뉴가 씌여진 곳은 영어가 안통한다고 보면 된다.

밥(Rice) – ข้าว(카오)
국수(Noodle) – ก๋วยเตี๋ยว(꾸에이티요), บะหมี่ซุป(바미숩)
물(Water) – น้ำ(남)

타마린드 – มะขาม(마캄)

이제 위의 단어들을 조합하면 음식 이름이 된다. ก๋วยเตี๋ยว เนื้อวัว(꾸에이티요 느우와)는 소고기가 들어간 국수인 것이고 ก๋วยเตี๋ยว หมู(꾸에이티요 무)는 돼지고기 국수다. 태국 글자가 꼬불꼬불해서 그렇지 사실 음식 이름은 매우 단순한 구조로 되어 있다.

이제 한단계 더 나아가 조리 방법별로 정리해 보았다.

끓임 – ต้ม (똠)
볶음 – ผัด (팟)
구움 – ย่าง (양)

고로 똠양꿍(ต้ม ยำ กุ้ง)은 뭔가 끓인 것(똠)에 새우(꿍)가 들어간 것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양은 위의 구운 것을 뜻하는 양(ย่าง)은 아니고 샐러드를 의미한다. 그 유명한 카오팟(ข้าวผัด)도 ‘볶음밥’이라는 뜻이다. 카오팟꿍(ข้าวผัดกุ้ง)은 새우볶음밥.

식감에 따른 분류도 해 보았다.

바삭바삭한(Crispy) – กรอบ (끄롭)

아직 아는 것이 바삭바삭한 것 밖에 몰라서 하나만 썼다. 앞으로 점점 늘어날수록 추가해 놓으려 한다.

방콕 센트럴 월드 3층에 위치한 บ้านหญิง Cafe & Meal (Baan Ying) 레스토랑 앞에는 태국어로 기본적인 음식 단어들을 영어로 설명해 놓았다. Eat like Thai, Speak like Thai.

마지막으로, 식당에서 주문할 때 자주 쓰는 표현도 모아 보았다.

메뉴판 주세요 – ขอดูเมนูหน่อยครับ(커 두 메누 너이 캅)
얼마인가요? – เท่าไหร่ครับ(타올라이 크랍?)
계산해 주세요 – เช็คบิลครับ(첵 빈 크랍)

이제 글을 마치려 한다. 물론 위의 지식만으로 태국 음식점에서 완벽하게 태국어로 말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영어가 통하는 식당도 꽤 많다. 하지만 이 정도의 태국어는 알아두면 대단히 편리하다.

2 thoughts on “태국어 공부한지 한달, 그동안 배운 음식 단어 및 식당 주문용 태국어를 총정리해 보았다.

    1. 이추 Post author

      메일 보냈습니다. 받는 주소가 네이버메일이라서 아마 반송되었거나 스팸메일함에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Reply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