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나의 이야기에 댓글 없음

이곳은 나의 이야기를 하는 곳으로 정했다.

다른 곳은 장난 내지는 엽기물로 채울 생각이지만,

이곳만큼은 조금 진지하게 이야기해 볼 생각이다.

가벼운 주제부터 무거운 주제까지 여러 영역에 걸쳐 골고루 나의 생각을 써보려고 한다.

그렇다면 수필? 에세이? 칼럼?

글쎄,가끔 쓰는 일기장 정도가 적당할 것 같다.

글을 쓰면서 나에 대하여 돌아볼 수 있고,또한 나의 색깔을 스스로 깨달을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