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문이름 짓기.

      영문이름 짓기.에 댓글 25개

영어 이름짓기 ‘족보’는 따졌나요

김포에 사는 주부 이지현씨(31)는 올 초 딸을 영어 유치원에 입학시키면서 숙제를 하나 받았다.

유치원에서 부를 딸의 영어 이름을 짓는 것이었다. 이씨에겐 매우 간단한 숙제였다. 애초에 딸의 이름을 지을 때 ‘글로벌한 이름’을 염두에 두었기 때문에 알파벳으로 표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딸의 이름은 신유리(6). 외국인이 발음하기 쉽도록 받침을 넣지 않았다. 영어로는 ‘Yuri’로 표기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벽에 부딪혔다. ‘Yuri’가 서양에서는 남자 이름으로 쓰인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

외국계 기업에 다니는 박모씨(30·여). 외국인을 상대할 일이 많아 대학 시절 영어 학원에서 썼던 진(Jean)이란 이름을 명함에 새겨 넣었다.

박씨는 “별 생각 없이 붙인 이름인데 영국인 임원이 ‘진’이라고 부를 때마다 야릇한 미소를 지어서 이상하게 느꼈다”고 말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 그 임원의 할머니 이름이 ‘진’이었다. 그 임원은 “할머니 시대에 붙이던 이름을 젊은 여자가 쓰고 있어서 웃음이 났던 것”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영어 이름을 지어 쓰는 사람이 늘고 있다. 해외 영업 임직원 200여명이 모두 영어 이름을 지어 활용하고 있는 LG화학의 경우처럼 몇 년 전만 해도 해외 영업을 하는 비즈니스맨들이 주로 영어 이름을 만들었지만 최근에는 사회 전반으로 확대되는 추세.

특히 30대 전후의 ‘어학 연수 세대’는 대부분 영어 이름을 갖고 있으며 별명이나 e메일 아이디 등으로 실생활에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영어 유치원의 확산도 영어 이름짓기 유행을 부채질하고 있다.

또 한글 이름에 ‘석’ ‘범’ ‘수’ 같은 글자가 들어 있어 영어로 그대로 옮기면 나쁜 의미가 되기 때문에 하는 수 없이 영어 이름을 짓는 경우도 많다. ‘석’은 ‘핥다(Suck)’, ‘범’은 ‘건달(Bum)’, ‘수’는 ‘소송하다(Sue)’의 뜻을 지닌 낱말로 발음된다.

문제는 필요해서 영어 이름을 짓기는 하지만 이름의 의미와 유래 등을 따져 제대로 짓는 사람이 많지 않다는 점. 미국 뉴욕에서 사업을 하는 정성원씨(34)는 “한국에서 온 사람들을 보면 남자 이름인지 여자 이름인지, 구식 이름인지, 어느 인종이나 민족의 사람들이 주로 쓰는 이름인지 등을 고려하지 않고 이름을 짓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크리스(Chris)라는 이름을 쓰던 한 외국계 기업 여직원의 사례가 여기에 해당한다. 그냥 예뻐 보여서 크리스(Chris)라는 이름을 붙였는데 한참 지나서야 크리스가 남자 이름으로 많이 쓰이는 크리스토퍼(Christopher)의 애칭이라는 사실을 안 것.

자신에게 배달되는 해외우편물 수신인란에 으레 ‘미스터 (Mr)’라는 존칭이 붙었던 이유도 그제서야 알았다.

….

기사원문 (출처 : 동아일보)

2006-09-07 파일을 글로 변경

  • 요즘 계란 한판 가격이 2850원, 라면 한봉지 가격이 380원이길래 냉큼 샀다.요즘 계란 한판 가격이 2850원, 라면 한봉지 가격이 380원이길래 냉큼 샀다. 어떻게 된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요즘 계란 한판 가격이 매우 싸게 나올 때가 많다. 원래 30개짜리 한판에 평균 4천원~5천원이고, 좀 높으면 6천원까지도 하는데, 이번주 홈플러스에서는 무려 […]
  • 아침일찍 강원랜드 카지노에 갔다.아침일찍 강원랜드 카지노에 갔다. 친구들 총각파티 기념으로 토요일 아침 6시반에 서울을 출발하여 강원랜드로 달렸다. 일찍 도착해서 아침식사 적당히 하고, 10시에 강원랜드 문 여는 시간에 맞춰 […]
  • 월드컵에 대한 반발심월드컵에 대한 반발심 사람 사는 곳에는 재미있는 원리가 있다. 어느 한 세력이 커지면 그에 대한 반발세력이 생긴다는 것과 어느 한 조직이 커지면 그 조직이 세포분열 하듯이 나뉘어 진다는 것. 그리고 이러한 […]
  • 카스 소독약 맛에 대한 정리.카스 소독약 맛에 대한 정리. 최근 카스 맥주에서 소독약 맛이 난다는 신문기사가 나왔다. 그동안 나만 그런 줄 알고 내 몸에 이상이 있는 것이 아닌가 걱정했는데 다른 사람들도 느끼는 것 같아서 약간 안심도 되었다. 아무튼 […]
  • 주가 1200 돌파.사상최고치주가 1200 돌파.사상최고치 증시 KOSPI 1200 종합주가지수 돌파

25 thoughts on “영문이름 짓기.

  1. 이승에서의추억

    Michelle Lee 로 하세요.
    뜻은 “who is like God?”인데 널리 쓰이는 이름입니다.
    물론 여성용입니다.혹시 남성이시라면 다시 답글 남기세요.

    그리고,여권이나 공식문서에 사용될 이름은 로마자 음역으로 해야 됩니다.
    그럴경우 Lee MeeSook이 가장 정확하게 발음됩니다.표준안대로 하면 I MiSuk인데 좀 그렇죠.(외국인들은 아마 아이 마이석 이라고 읽을 겁니다.)

    처음보는 특이한 부탁이라,
    저도 호기심에 나름대로 고민해서 Michelle라는 이름으로 결정했습니다..^^;

    Reply
  2. 이승에서의추억

    Joanne Kim(조앤 김).
    여성용 이름이고,뜻은 God is Gracious입니다.오키?
    사람이름 지어주는거 은근히 재밌네요.
    이번 기회에 영문명 작명전문블로그로 거듭나 볼까나..

    Reply
  3. 조기빈

    영문이름지어주세요…
    100일이 조금 넘은 우리 이쁜딸에게 영문이름을 지어주고 싶습니다.
    이력을 적어보자면..

    2007년 7월 4일 오후 12시 17분에 태어났습니다.

    잘부탁드립니다.

    Reply
  4. 장형규

    외국하고 거래가 많은데 몇년을 고민해도 영어이름 짓기가 어렵네요
    부탁드려도 될까요?

    Reply
  5. 최윤정

    영문이름 좀 지어주세여.회사에서 외국을 많이 다니는데 적당한 이름이 없어서요. 전 1970년생입니다.여자이고요

    Reply
  6. 김광섭

    저도 영문이름 부탁드려봅니다^^;;
    이제 31세이구요,해외업무를 자주 하고 있습니다.
    좋고 요즘이름으로 추천 드려봅니다^^

    Reply
  7. 이형

    제 아들 이서범, 10살 입니다. 지금 다니려고 미국에 왔는데 좋은 이름 부탁드립니다.

    Reply
  8. iksup, Shin

    IT분야에 있다보니 업무의 대부분이 영어권 임에도 아직 영문 이름조차 없이 살았다는 생각을 이 블로그를 보고 느낍니다.
    “익섭” 한국어로도 부르기 어려운 이름인데 좋은 의견 주셨으면 합니다.

    Reply
  9. Kim, Jong Kwan

    저는 김종관 입니다.
    좋은 영문 이름 무엇이 어울릴까요?
    잘 부탁드립니다.

    Reply
  10. 오이런감사한분ㅜㅜ

    박선아 인데 신선선예쁠아 저도 추천좀ㅜ좋은일 하시네요복받으실거에요키키

    Reply
  11. 박소연

    흑 저도영어이름지어주세요
    27이구요. 소연이라서
    Soyeon.의 soy라고할랬는데
    콩..같아서..이게좋은건지..모르겠네요
    패션쪽에서 브랜드매니저로일하게될거같애요

    Reply
  12. 이승에서의추억 Post author

    박소연님,
    soy도 짧고 좋지만, 저는 Sophia(소피아)를 추천합니다. 요즘 대세입니다. 뜻은 ‘지혜’. 한국이름에서도 ‘지혜’라는 이름 있지요.
    그럼 2013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Reply
  13. 이승에서의추억 Post author

    애구, 위에 댓글 남기신 분들께 죄송합니다. 블로그를 방치하느라 남기셨던 댓글들이 5천개의 스팸 댓글들과 함께 숨어 있어서 이제서야 확인하고 승인처리했습니다. 이제 몇년이 지나서 이곳을 기억하지 못하시겠지만, 그래도 틈나는대로 영문이름 만들어 놓겠습니다. 언젠가 우연한 기회에 확인하시길 바라는 마음에서…

    Reply
  14. 박소연

    와 감사합니다^^
    예쁘네요 지혜로운 사람이 되고싶은데.
    참 좋은 이름같아요!!
    바쁘신와중에 댓글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편안한 하루 되세요^^

    Reply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