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밍마우스 정말 효과 있는지 오버로그(overlog)에서 오버워치 통계를 보며 직접 확인해 보았다.

얼마전에 맥스틸 트론 G10 (Maxtill Tron G10) 게이밍 마우스를 샀다. 사실 그동안 FPS게임을 하면 조금 어지럽기도 하고 해서 그렇게 즐겨하지는 않았기에 게이밍마우스는 나랑 완전히 먼 세계였는데, 어찌하다보니 오버워치 열풍에 힘입어 한대 구입하게 되었다.

오버워치 전적을 알려주는 사이트 오버로그(overlog.net)에 가면 별도의 회원가입 없어도 자신 뿐만 아니라 타인의 캐릭터까지 상세한 통계를 볼 수 있다. 지금 현재 35레벨이고, 게이밍 마우스를 구입한 뒤에도 중간에 바빠서 매일매일 하지는 못했다. 경쟁전의 경우 아직 10회를 채우지 못했기 때문에 통계가 없어서 빠른대전 쪽으로만 살펴보았다.

오버로그 홈페이지 화면. 배틀넷 아이디를 비롯한 각종 정보.

오버로그 홈페이지의 오버워치 통계화면. 날짜별 승률을 볼 수 있다.

일단 승률은 게임마우스 구입이후 42%에서 47%로 5%가량 올랐다. 승율 외에도 평균 폭주 시간도 늘어났다.

평균 폭주 6초,9초,10초로 하루하루 늘어나는 그래프

날짜별 평균 폭주 시간 통계

주로 젠야타로 하는 편인데, 치유량은 거의 40% 가까이 늘었고, 피해량도 줄었다.

위의 검은색 그래프는 피해량으로서 서서히 줄어둘고 있고, 밑의 노란색 그래프는 치유량으로서 급격히 늘어났다.

날짜별 피해량 및 치유량 그래프

막상 게임 중에는 잘 느끼지 못했지만, 통계를 보니 확실히 게이밍마우스가 오버워치에 효과가 있는 것 같긴 하다. 그 사이에 실력이 늘어난 것일 수도 있긴 한데 하루에 그렇게 많은 시간을 하지는 못해서 실력차이는 없었을 듯 싶다. 물론 아직 저렙이라 변수가 많긴 한데, 아무튼 큰 금액 들이지 않고 게임을 쾌적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