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시각 새벽 5시.

      지금 시각 새벽 5시.에 댓글 없음

지금 시각 새벽 5시.
방금전에 일어났다.
어젯밤 11시 쯤에 잠들었는데,푹 잤던 덕인지 기분이 개운하다.

 

간밤에 꿈을 꾸었다.
정말 오래간만에 꿈을 꾸는 것 같다.

 

꿈은 무의식의 세계와 관련이 있다던 프로이트의 말이 생각난다.
나는 지난밤 꿈속에서 잊혀져 갔던 사람들을 만났고,잊어야 할 사람도 만났다.
몸은 잠들어 있는 동안 두뇌는 기억의 파편들을 정리하고 있는 듯…

 

밖에는 빗소리가 들린다.
6월 말부터 시작된 장마가 7월말이 되어도 끝나지 않았다.
올해 여름은 비와 함께 보내는구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