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일상의 기록.

      소소한 일상의 기록.에 댓글 없음

안쓰자니 자꾸 기억이 소멸되는 것 같아 아쉽고,
막상 쓰자니 뭘 어떻게 써야할지 막막해진다.

뭐,어찌되었던 간에
이 블로그는 소소한 일상의 기록이라는 명확한 목적이 있으니,
그에 충실하면 되겠지.

이곳은 참 묘한 곳이다.

검색을 통하면 누구든지 들어와서 글을 볼 수 있도록 활짝 열려있지만,
막상 주위사람들에게는 알리지 않은 비밀스러운 공간이기도 하다.

마치 골방에 숨어서 해적방송하는 것처럼…

주파수를 맞추는 사람들은 누구나 들을 수 있지만,
방송하는 사람도 방송을 듣는 사람도 서로 누구인지 알 수 없는…

뭐,이러한 의사소통 방법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어쨌든 진짜 이제 글 좀 쓰려한다.

침묵은 대체로 현명하지만,때로는 답답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