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구독 결국 취소했다.

몇달 전에 뉴욕타임즈 구독 취소하려다가 할인받고 6개월 구독연장을 했는데, 오늘 문득 9.37달러가 결제되었다고 문자가 왔다. 어느덧 6개월이 끝났나 보다.

솔직히 그동안 거의 못봤다. 뉴욕타임즈 외에도 읽을 뉴스가 많은 데다가 각종 읽어야 할 책들과 문서들이 산더미라서 매달 꼬박꼬박 몇 불씩 결제해가면서 읽을 상황이 못된다. 한 10달러 정도만 미리 결제해 놓고 뉴스기사 300건 조회 가능 이런 방식으로 종량제를 한다면 시간 날 때마다 틈틈이 읽을 수 있고 좋을텐데 그런 옵션은 없었다.

아무튼 저번에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역시 구독 취소 버튼이 없다. 오늘은 채팅창도 없다. 그래서 그냥 바로 전화를 걸었다. 007로 시작하는 한국 고객센터 번호가 있어서 그 쪽으로 걸었는데 영어로 받았다. 굳이 한국 고객센터를 별도로 둘 필요가 있나 싶다.

The New York Times email confirmation of the cancellation

취소 완료되었다는 확인 메일이 왔다.

이번에도 약간의 해지방어가 있었지만 그냥 망설임없이 취소하겠다고 했다. 예전에 채팅으로 구독취소 할 때 보다는 생각보다 쉽게 처리되었다. 다시 구독할 날이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해지 한번 하기가 까다로우니 재구독하기도 두렵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