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부 공항에 도착했다. 밤 늦은 시각이었지만 유심 구입이나 환전이 가능했다.

필리핀 세부 막탄 공항에 도착했다. 필리핀은 처음 방문하는 데다가 요즘 이런저런 불안한 뉴스들이 많이 나와서 좀 걱정도 되긴 했다.

아무튼 내가 탑승한 진에어 세부행 비행기가 자정이 넘은 새벽에 도착하다 보니 도착하자 마자 공항에서 유심(USIM)카드를 구매할 수 있는지 환전은 할 수 있는지 신경이 쓰였다. 그래서 한국에서 미리 필리핀 페소로 일부 환전을 해갔다. 혹시라도 현금이 없어서 택시를 못 탈 수도 있기 때문이다.

혼잡한 세부 막탄 공항 새벽의 모습

그런데 막상 입국 수속을 마치고 보니 공항안은 매우 활발하였고 엄청난 인파가 줄을 가득 서 있었다.
그리고 걱정했던 유심칩도 늦은 시간에 계속 판매를 하고 있었다.

무료 선불 유심이라고 되어 있지만 유심칩이 공짜이지 데이터는 요금을 내야 한다.

가격은 1.5GB에 299페소, 4GB에 599페소, 8GB에 999페소이다. 전부 30일짜리 요금제이며 다른 선택지는 없었다.

Globe 통신사의 유심 가격

단순히 유심 카드를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세팅까지 직접 해주는데, 그 때문에 사실 대기시간이 꽤 길었다. 30분 정도? 아무튼 나는 299페소를 내고 1.5GB짜리를 선택했다.

공항 안 뿐만 아니라, 공항 밖에도 세븐일레븐 편의점 옆에 유심 판매소가 있었다. 그리고 공항내에 무료 와이파이가 잘 잡히므로 유심(USIM)을 구매하지 않고도 그랩(Grab)이나 우버(Uber)를 사용해서 바로 호텔로 가도 상관은 없을 것 같았다.

공항 밖에도 유심 판매소가 있다.

환전도 역시 가능하였다. 환율은 한국 원화가 0.0436, 미국달러가 49.65로써 원화 기준 1페소에 22.93원인 셈이다. 명동에서 미리 1페소에 20.6원에 환전해 놓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환전소에서 환전을 하기 위해 대기중인 관광객들의 모습

한국 원화도 환전 가능하다. 하지만 비싸다.

공항 편의점 세븐일레븐에 맥주를 팔길래 한캔 마셨다. 카드 결제가 안되어서 많이 살 수는 없었다. 게다가 다른 편의점에 비해 비싸다고 한다.

아무튼 필리핀 세부에서의 일정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이곳은 '스쳐가는' 블로그 입니다. 꼭 필요한 경우 외에는 댓글 달지 말고 그냥 스쳐 지나가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