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 맛집 탐방 첫번째는 Ratana’s Kitchen(ครัวรัตนา)에서 치킨 오믈렛과 똠양꿍(ต้มยำกุ้ง)을 먹으며 시작한다.

숙소에 에어컨도 없고 너무 더워서 근처 시원한 카페에서 작업을 하기로 했는데 기왕 가는 김에 식사도 하자는 생각이 들어서 레이더를 돌려 보았다.

첫번째로 가려던 곳은 문을 닫았고 두번째로 온 곳이 이곳 Ratana’s Kitchen(ครัวรัตนา)이다. 위치는 Wat Mahawan(วัดมหาวัน)사원 맞은 편에 있었는데 어제 숙소 근처에서 방황하던 곳이었다.

Ratana’s Kitchen의 모습

내부는 약간 고급스러운 레스토랑 분위기의 식당이었는데 메뉴가 너무 많아서 뭘 먹어야 할지 몰랐다. 그래서 그냥 가장 많이 들어본 태국음식인 똠양꿍(ต้มยำกุ้ง,Tom Yam with Shrimp)을 주문했다. ‘똠양’이 여러 종류가 있던데 새우가 들어가면 ‘꿍’이라고 하는 것 같다.

밥도 주문할거냐고 물어보길래 안한다고 했다. 나는 원래 고기 먹을 때에도 밥없이 고기만 먹는 스타일이기 때문이다.

태국 현지에서 먹는 똠양꿍

가격은 95바트

메뉴가 나왔다. 태국 본토에서 먹는 똠양꿍이라니 매우 감격스러웠다. 3차 술안주로 소주와 곁들이면 딱 좋을 것 같은 맛이다. 한국으로 치면 알탕 정도?

호기롭게 밥없이 똠양꿍만 먹겠다고 했지만 그래도 국물 음식이다 보니 약간 허전했다. 게다가 다들 가격도 저렴했기 때문에 치킨 오믈렛을 하나 더 주문했다.

치킨 오믈렛

가격은 70바트

속 내용물이 알차다.

술은 주문 안했다. 어차피 17시 넘었길래 그냥 편의점에서 사서 근처 네모난 강가에서 마시기로 했다. 다음번에는 빅뱅이론에 나오는 애들이 주로 시켜먹던 태국음식을 먹어야 겠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