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 한달살기에 필요한 대형 마트 림삥(RimPing, 혹은 림핑)에 들렀다. 없는 것 빼고는 싹 다 있는데다가 웬만한 한인마트 못지 않은 한국 제품들이 있었다.

우연히 숙소 주위를 둘러보다가 대형마트를 발견했다. 들어가 보니 한국의 홈플러스 혹은 이마트 처럼 살아가는데 필요한 모든 것을 팔고 있었다.

그래서 찬찬히 둘러보았다. 진짜 없는 게 없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태국은 생필품을 파는 편의점이 일본만큼이나 잘 되어 있다고 좋아했는데 림핑(RimPing)에 와 보니 그 기대치를 훌쩍 뛰어넘어버렸다.

일단 입구는 다양한 종류의 과일부터 시작한다. 동남아 국가인 만큼 낯설고 진귀한 과일들을 저렴한 가격에 팔고 있었다.

즉석식품도 잘 준비되어 있었다. 심지어 가격도 학교급식 수준이다. 다음주에 태국 요리를 배우기 전까지 자주 애용하려 한다. 전자렌지도 있어서 데워서 가져올 수 있다.

식재료도 풍부하다. 살라미 같은 유럽 음식 뿐 아니라 심지어 선지국도 끓일 수 있을 정도다.

한국 식품도 꽤 많다. 각종 한국 음식과 라면 들이 있었다. 물론 나는 태국에 왔으니 태국 음식에만 집중하고 싶다. 한국 음식은 한국에서만 먹을 예정이다. 아직 태국에 온 지 열흘 밖에 안되었다.

그리고 언제나 해외에 나오면 관심 있게 지켜보는 것은 한국 소주의 가격이다.

참이슬 클래식이 135바트로서 역시 높은 가격이다. 똠양꿍을 안주삼아 마시면 딱이겠지만 솔직히 여기 너무 더워서 소주 생각이 잘 안난다.

게다가 붕어싸만코,메로나 같은 한국 아이스크림도 팔고 있었다. 퀄리티로 치면 웬만한 한인마트 수준을 넘었다.

연어회, 참치회도 판다. 참치가 그리울 땐 이곳에 오면 될 것 같다. 전반적으로 식품 코너는 일본 식품과 한국 식품이 서로 경쟁하는 분위기인데, 하지만 아이러니 하게도 막상 치앙마이에서는 한국인을 마주칠 일이 거의 없었다. 그리고 일본인도 거의 없었다. 대부분의 아시아 관광객들은 중국인이고, 그리고 그보다 더 많은 유럽과 미국의 관광객들이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술. 500ml맥주 한 캔 가격이 46~50바트 사이다. 하이네켄이 65바트로 제일 비싸고 LEO가 49바트,chang이 46바트다. 물론 나는 레오와 창을 주로 마신다.

와인 코너도 있었는데 가성비가 그렇게 좋지는 않았다. 한국과 큰 가격차이가 없었다.

술 판매 시각은 오전11시부터 오후2시, 오후5시부터 자정까지이다.

전반적인 물가를 비교해 보면 과일, 맥주, 고기는 저렴하지만 계란,우유 등은 한국과 큰 차이가 없었다. 치앙마이 물가에 관한 것은 별도의 포스트에 글을 쓰려고 한다. 할 이야기가 너무 많다.

사진은 식재료만 찍었지만 모든 종류의 생활용품도 판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이곳은 카드 결제도 아무런 제한 없이 잘 된다. 현금이 없어서 괴로웠던 나에게 단비같은 존재랄까.

영업 시간은 아침 8시부터 저녁9시까지다. 요일에 상관없이 영업하는 것 같다. 아름다운 곳이다. 일본의 마루망 스토어 처럼 보석을 발견한 기분이다. 이곳 림삥 나와랏 지점(Rimping Supermarket Nawarat Branch) 말고도 몇 군데 지점이 더 있는 것 같고, 또한 나중에 알게 되었지만 테스코(Tesco)와 대용량 식자재 전문 매장인 makro food service도 있다. 이 두곳도 기회가 되면 써보려 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