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생활

가격도 저렴하고 분위기도 좋은 ข้าวซอยนิมมาน(카오소이 님만, Kao Soy Nimman)에서 치앙마이 전통국수 ข้าวซอย(까오소이)를 먹었다.

저녁이 되어 님만해민 길거리를 방황하다가 우연히 ข้าวซอยนิมมาน(Kao Soy Nimman)이 한산해 보여서 바로 들어갔다. 이곳도 ต๋อง เต็ม โต๊ะ(Tong Tem Toh)처럼 가보고 싶었던 곳 중의 하나였는데 며칠 전에 갔을 때에는 사람이 많아서… Read more »

가족 단위로 오기 좋은 치앙마이 유명 패밀리 레스토랑 ต๋อง เต็ม โต๊ะ(Tong Tem Toh)에 드디어 왔다.

Meet Hostel에서 체크아웃을 한뒤 현금 인출하러 님만해민을 돌아다니다 우연히 ต๋อง เต็ม โต๊ะ(Tong Tem Toh)에 사람이 별로 없는 것을 발견했다. 시간은 오전 11시반. 망설임 없이 들어갔다. 분위기는 레스토랑과 전통가게의 중간적인 느낌이다…. Read more »

40바트의 기적! 가성비 최고의 치앙마이 님만해민 국수전문점 สุดยอด บะหมี่ซุปกระดูก(Bahmi Sub Kraduk)에서 고기 국수를 먹었다.

이곳 치앙마이 식당들의 대체적인 가격은 고급 레스토랑이 100~200바트 사이 혹은 그 이상이고, 나머지 야시장이나 대중 식당은 60바트~80바트 정도의 수준에서 형성되어 있다. 오늘도 저녁에 밖으로 기어나와 남민해민 거리를 방황하며 적당한 식당을… Read more »

치앙마이 한달살기 17일째, 오늘 저녁은 조용하고 아담한 Curry Scoop에서 카레 치킨 덮밥을 먹었다.

뜨거운 낮이 가고 시원한 밤이 되었다. 이제 슬슬 하루 일과를 시작할 때다. 나만 그런 것이 아니라 이곳 사람들 다들 시원한 밤에 돌아다닌다. 아무튼 첫번째 일과는 식사하는 것이다. 그러고보니 한국에서도 원래… Read more »

치앙마이 님만해민에서의 첫 식사는 ไก่ย่างเชิงดอย(Cherng Doi Roast Chicken)에서 로스트 치킨과 뼈해장국이다.

이제 주 활동 지역을 타패게이트에서 님만해민 지역으로 옮겼다. 식사를 위해 근처 식당 레이더를 돌려보니 이곳 Cherng Doi Roasted Chicken(ไก่ย่างเชิงดอย)이 인기가 있고 가격도 저렴하고 평점도 높아서 별 망설임 없이 왔다. 밖에서… Read more »

넷플릭스는 한국에 서비스 하지 않는 영화라도 한글자막이 지원된다.

태국에 와서 넷플릭스를 열심히 보고 있다. 낮에는 술마시고 자고 밤에는 길거리를 배회하다가 숙소로 돌아와서 넷플릭스를 보곤 한다. 하는 일 없이 빈둥대고 있다는 뜻이다. 최근에 넷플릭스에 엑스마키나(Ex Machina)라는 영화가 올라왔다. 그동안… Read more »

치앙마이 맛집이라고 해서 찾아온 햄버거 전문점 락미버거(Rock Me Burger)에서 소고기버거를 먹었다.

태국에서는 되도록 태국음식을 먹고 싶었지만 이곳 햄버거 전문점이 워낙 평가가 좋아서 호기심에 들러 보았다. 안에 들어가 보니 패밀리 레스토랑 느낌이 난다. 서울이었으면 즉시 나왔겠지만 여기는 물가 저렴한 태국이므로 호기롭게 앉아서… Read more »

분위기 좋은 치앙마이 삥강 근처 레스토랑 The River Market Restaurant에서 참치 타다끼를 먹었다.

낮에는 너무 더워서 풀장에서 맥주만 마시다가 방에 들어가 에어컨 틀어놓고 푹 잤다. 일어나 보니 저녁8시. 숙소를 나섰다. 이제 날씨도 선선하고 산책하기에 딱 좋았다. 치앙마이에서의 일과는 사실상 이제부터 시작이다. 늘 그렇듯이… Read more »

치앙마이 한달살기에 필요한 대형 마트 림삥(RimPing, 혹은 림핑)에 들렀다. 없는 것 빼고는 싹 다 있는데다가 웬만한 한인마트 못지 않은 한국 제품들이 있었다.

우연히 숙소 주위를 둘러보다가 대형마트를 발견했다. 들어가 보니 한국의 홈플러스 혹은 이마트 처럼 살아가는데 필요한 모든 것을 팔고 있었다. 그래서 찬찬히 둘러보았다. 진짜 없는 게 없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태국은… Read more »

맥도날드에서 모닝세트로 태국식 치킨수프를 먹었다. 드디어 치앙마이 현지인이 된 기분이 들었다.

여행지에서는 무조건 현지 음식을 먹는다. 그래도 열흘 가까이 똠양꿍, 팟타이 등을 계속 먹다보니 어느덧 익숙한 맛이 먹고 싶어졌다. 그래서 오늘 아침은 맥도날드에 왔다. 하지만 맥도날드에서도 태국 현지화된 모닝세트가 있었다. 온통…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