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플레이스테이션

플스 볼륨 조절기를 구입했다. 듀얼쇼크에 연결하니 매우 편리하다.

밤 늦은 시각, 조용히 플스의 세상을 즐기고 싶을 때에는 듀얼쇼크에 달린 이어폰 잭에 연결해서 소리를 듣곤 한다. 듀얼쇼크 자체가 무선이라서 블루투스 헤드셋처럼 사용할 수 있는 데다가, 이어폰을 꽂으면 자동으로 스피커의… Read more »

108cm의 거대하고도 소소한 감동. LG 43인치 4K모니터 43UD79T를 구입해서 8개월 사용한 소감.

재작년에 40인치 4K TV를 저렴하게 사서 한동안 모니터로 사용한 적이 있었다. 모니터를 TV로 쓰나, TV를 모니터로 쓰나 별 차이없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막상 사용해보니 4K해상도에서는 생각보다 이리저리 불편한 점들이 있었다. TV를… Read more »

드디어 국전 한우리에서 플스4프로를 샀다. 역시 인생은 달콤하고 또한 아름답다.

지난 몇달간 플레이스테이션(플스4프로) 한번 사보겠다고 플스~플스 노래를 불렀다. 하지만 번번히 실패했고, 심지어 일본 도쿄 아키하바라까지 갔다왔으나 결국 구하지를 못했다. 한때 인터넷 쇼핑몰에서도 종종 판매했었고, 루리웹 핫딜 게시판을 보면 분명 오프라인… Read more »

플레이스테이션은 없지만 플스 타이틀 할인에 낚여 냉큼 PSN(PlayStation Network)에 가입하고 쿠폰까지 먹여서 왕창 사들였다.

PC에서 스팀 게임을 사놓고 안하듯이, 드디어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PlayStation Store)에서도 게임들을 구입하기 시작했다. 심지어 플스도 없는데 말이다. 이제는 게임을 사놓고 안하는게 아니라 사놓고 못하는 시대가 왔다. 사실 플스 기기가 없어도 게임을… Read more »

플스4프로(PS4 Pro)를 사면 안되는 이유에 대해 차근차근 하나씩 생각해 보자.

이 글은 지름신 강림을 막기 위해 쓰는 글이다. 플레이스테이션2(PlayStation2)가 발매되던 시절부터 15년 넘게 정말 오랫동안 꾹꾹 잘 참아 왔는데 (어쩌면 플스1시절부터 였는지도 모르겠다) 요즘 무슨 바람이 들어서인지 플레이스테이션4프로(PlayStation4Pro)가 무척 갖고…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