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없는 한주일.

      정신없는 한주일.에 댓글 4개

2007년 8월 22일 수요일
23시 기차를 타고 부산으로 출발.

2007년 8월 23일 목요일
예비군 훈련 받으러 뒷동산에 올라갔다 왔다.

2007년 8월 24일 금요일
어머니와 함께 구미로 가려는데 할머니가 오늘 중으로 돌아가실 것 같다는 급한 전화를 받아서,
아버지 기차표 변경 해드리고 몇가지 챙기고 나서,차타고 구미로 출발.
가는 도중 RW6100에 GPS부착해서 아이나비를 실행시키고 테스트 해봤는데,완벽히 작동.통행 요금도 자동계산해주니 꽤 편했다.

구미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동서울로 도착해서 집에 오니 대략 23시 30분.
아버지는 이미 올라오셔서 병원에 가셨고,동생이랑 나는 대충 정리한뒤 자정이 넘어서 갔다.

2007년 8월 25일 토요일
나와 동생이 떠난지 15분후에 할머니는 세상을 떠나셨다.(01시 15분)
장례는 병원(선한이웃병원)에 딸린 장례식장에서 치르기로 결정되었다.
아침에 수의랑 영정사진 챙기고,주민등록등본을 발급받으러 돌아다녔으나,결국 실패.
동사무소는 문을 닫았고,인터넷발급이나 무인발급기는 본인이 직접 해야 했다.
월요일 새벽에 발인인데,그 전에 사망자의 주민등록등본이 있어야 한다는데,어찌 손을 쓸 수가 없었다.

2007년 8월 26일 일요일
자정이 약간 지나서 준호랑 자돈이가 문상 왔었다.
조금 늦게 온다는 말은 들었지만,지하철 때문에 자정을 넘길 것이라는 생각은 못하였다.
하필 나는 그 시각에 술을 많이 마셔서 이미 골아 떨어진 상태.
깨어있었더라면 좋았을텐데,꽤나 미안하게 되었다.

낮에 입관을 하였다.
입관에는 처음 참여하는 것이었지만,막상 심리적으로 어려움은 없었다.
몸은 차갑게 식어버렸지만 마치 잠을 자는 듯한 평온함.
이제 돌아올 수 없는 먼 길을 떠나는 모습은 그러하였다.

저녁에 장례식장에서 좀 안좋은 일이 있었다.
사실 나는 전혀 관련이 없는 문제였지만,그래도 수십년동안 곪은 것은 터뜨려서라도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욕먹을 것을 알고도 터뜨리게 되었다.
예의없고 막되먹은 사람이 되어버렸지만,그만큼 효자가 되었다.
후회없다.

2007년 8월 27일 월요일
새벽에 발인을 하였고,벽제에 가서 화장을 하였다.
그곳에서 어느 젊은 여자의 영정사진을 보았다.
그리고 그녀의 어머니인듯한 분은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그 사진을 바라보고 있었다.
나보다 늦게 이 세상에 태어나,나보다 먼저 이 세상을 떠나는 영혼을 보니
알수없는 슬픔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왔다.

화장 시간은 1시간 30분 가량 되었고,
끝나고 나서 다시 유골함에 담겨 납골당이 있는 곳으로 가서 안치되었고,
장례절차는 사실상 끝나게 되었다.

2007년 8월 28일 화요일
집이 공사가 시작되어 짐들을 옮기느라 아침부터 정신없었다.
그리고 농협계좌 정기예금 인출에 관련해서 서류준비하느라 또한 정신없었다.

오후에는 원래 토요일에 계획되었던 준호의 컴조립을 하였다.
용산 롯데리아에 앉아 노트북으로 다나와를 들락거리면서 견적을 냈다.
CPU,램,메인보드 이렇게만 12만원에 해결되었고,
하드 400기가에 DVD-Multi,파워 등등을 합해서 총25만원 가량으로 컴한대를 만들었다.

밤에는 집앞의 주전자라는 곳에서 함께 술한잔하다가 찜질방에 같이 가서 잤다.
공사때문에 도저히 집에서 잘 수 없었기에…

2007년 8월 29일 수요일
컴퓨터 조립할 곳이 마땅치 않아 고민하다가,
결국 스타벅스에서 하기로 하였다.
원래는 롯데리아에서 하기로 했는데,좀 눈치가 보일거 같아서,
몇시간동안 죽치고 있어도 부담없는 스타벅스로 결정했던 것이다.

인사동 스타벅스에서,남자 둘이서,세시간씩이나 수다를 떨며,
앞에는 CPU니 램이니 기타 케이블들을 쭉 깔아놓고 컴퓨터 조립하는 것은 참 색다른 경험이었다.

조립이 끝나고 낙원상가 근처 족발집에서 족발에 소주한병 마신뒤 장군을 서울역까지 배웅해주고,
집에 돌아와서 계속 짐정리 도와주었다.

2007년 8월 30일 목요일
새로 옮기려는 내 방이 도배가 끝났고,그곳에 다시 짐들을 옮겼다.
하루종일 일만 해서 다소 피곤하였다.

4 thoughts on “정신없는 한주일.

  1. 장군

    부라보…삶이 드라마틱한 청춘들이여…
    서울에 한명 (Position : 금융관리, 시스템 담당, 돈세탁)
    스페인 한명 (Position : 자본금 확대, 사업 아이디어 담당, 아지트 디자인)
    곧 경기도 한명 (Position : 자본 확대, 영업 담당, 문화 생활 제공)

    우리의 인생은 G.A.G
    G : 그걸
    A : 아는 사람이
    G : 그래!!!

    Reply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