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여유로운 현재

택시요금은 무조건 카드결제로 한다. 카드결제기가 고장났다는 핑계를 대면 나도 현금이 절반밖에 없다고 맞받아친다.

택시를 탈 때에는 언제나 카드결제를 한다. 보통 택시를 탈 정도면 술을 많이 마신 상태이기 때문에 필름이 끊기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서 카드결제내역을 보면서 귀가시각을 확인하는데 매우 유용한 정보가… Read more »

묘하게 행복해지고 차분해지는 유튜브 Kurzgesagt의 철학적인 동영상, Optimistic Nihilism(낙관적 허무주의)

ColdFusion과 함께 요즘 자주 보고 있는 과학&기술 유튜브 채널인 Kurzgesagt – In a Nutshell을 쭉 훑어보고 있다가 평소와는 다른 약간 특이한 동영상을 발견했다. 제목은 Optimistic Nihilism, 낙관적 허무주의다. 수십억년 전부터 수십억년 후까지를 넘나들며… Read more »

미투 운동과 펜스룰을 지켜보며 파레토의 법칙으로 도식화한 남녀관계 지도

한때 이 세상은 ‘아름다운 여자를 만나 멋진 사랑을 하고 싶은 남자’와 ‘멋진 남자를 만나 아름다운 사랑을 하고 싶은 여자’로 가득한 것 같았던 적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의 현실을 보면 마치 와우(WoW)의… Read more »

이렇게 추운 날에는 따뜻한 방안에서 넷플릭스를 보는 것이 최고다.

매번 겨울마다 그런 것 같지만 올해 겨울도 기록적인 한파라고 한다. 서울 아침기온이 영하 17도라고 했고 오전11시인 지금 이 순간에도 여전히 영하 15도이다. 이런 날은 밖에 나가면 안된다. 진심으로 이불밖은 위험한… Read more »

솔직히 긴급재난문자 너무 남발하는 것 아닌가 싶다. 그래서 일단은 알람 설정을 껐다.

며칠 전에 자고 있는 도중에 스마트폰이 계속 급하게 울리길래 뭔가 했더니 긴급재난문자였다. 방해금지 모드를 켜두었는데도 울리는 걸로 보아 긴급재난문자는 적용이 안되는 것 같다. 게다가 한번 울리고 마는 일반 문자(SMS)와는 달리… Read more »

사는 것이 바쁘니 블로그에 글쓰는 것도 뜸해졌다. 오랜만에 술기운을 빌어 글을 남겨본다.

이렇게 2018년이 왔다. 정말 정신없던 2017년이었고 그래서 더더욱 아름다웠던 것 같다. 작년 가을에 태국 치앙마이 한달살기 이후로는 사실상 블로그에 거의 글을 쓰지 못했다. 그 이후로도 전세계 이곳 저곳을 돌아다니며 정말… Read more »

방콕 노숙자 느낌이 물씬 나는 고가도로 밑에서 낮술을 마셨다.

어제 태국 국왕의 장례식이라 주류판매가 금지되어서 금주를 하다 보니 오늘은 낮술이 생각났다. 그래서 씨티은행에서 무사히 현금인출을 하고 돌아오는 길에 편의점에서 5분을 남겨놓고 아슬하게 맥주를 산 다음 강가에서 똠양꿍(정확히는 똠양믹스)한그릇과 맥주…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