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유명한 혜자 도시락을 직접 먹어보고 간증하였다.

요즘 새벽에 일 끝나고 편의점에 가서 맥주 한캔 사오는 경우가 많다. 오늘은 일 없는 날인데도 습관적으로 배가 고파지고 맥주 한캔이 생각나 새벽3시에 집근처 GS25 편의점으로 달려갔다.

늘 그렇듯이 삼각김밥이나 샌드위치 집으려고 하다가 문득 아래칸을 보니 그 유명한 혜자 도시락(정식명칭 김혜자의 맘)이 보였다.

편의점 3단 진열장에 맨 위는 김혜자 김밥, 중간에는 김혜자 도시락, 맨 아래는 위대한 피자

편의점에 진열된 혜자 도시락과 혜자 김밥.

이름하여 추억의 2분 김치찌개 덮밥. 가격은 3600원이다. 샌드위치가 3000원인데 600원 더 주면 도시락을 먹는구나… 이래서 사람들이 혜자혜자 하는 구나. 그래서 호기심에 샀다. 그리고 혜자김밥(정식명칭 김혜자의맘 엄마애 스팸김밥)도 같이 샀다.

맨 왼쪽에 밥과 계란 후라이, 중간에 김치찌개와 김, 오른쪽 반찬칸은 3칸으로 나위어 있는에 각각 오뎅, 쇠고기, 오이가 있다.

김혜자 도시락의 메뉴 모습.

생전 처음 먹어보는 혜자 도시락. 포장을 뜯고 메뉴얼대로 전자렌지에 2분 돌려서 시식해 보았다. 오, 할렐루야 알함두릴라 관세음보살! 계란후라이 풀버전으로 깨알같이 하나 들어있고, 수줍게 곁반찬으로 들어있는 쇠고기 또한 훈연의 맛이 나면서 고퀄이다. 혜자스럽다는 의미는 바로 이런 것. 가격은 편의점 샌드위치 급이나 품질은 일본 에키벤 급이다.

편의점에 진열된 주류의 모습

요즘 편의점에서 수입맥주 4캔에 1만원 행사를 계속 하고 있다.

그리고 맥주는 요즘 유행하는 4캔에 만원짜리로 골랐다. 며칠 전만 해도 하이네켄(Heineken)이 할인 목록에 있었는데 오늘은 진열대에 없다. 아마 내가 다 쓸어갔나 보다. 생각해보니 원래 맥주 사러 갔다가 혜자도시락을 산 건데, 어느새 주객이 전도 된 듯.

수입맥주 500ml짜리 4캔이 진열되어 있다.

오늘 고른 4캔에 만원짜리 맥주. Balentines, Stella Artois, Durlacher Hof Weissebier, Bavaria. 각 500ml씩 전체 2리터.

사실 맥주2리터는 많이 부족하다. 평균 4L가까이 먹으니 주량의 절반 수준. 많이 아쉽다. 하지만 요즘 술을 줄이기로 굳게 결심 했으므로 그냥 참고 버티기로 했다. 참, 혜자김밥은 설명 생략한다. 1700원이라는 것 외에는 별로 할 말이 없다.

댓글 남기기